妙法 蓮華經

妙法 蓮華經 序品 第一

이와 같이 내가 들었나니,

한때에 부처님이 王舍城 기사굴 山中에 계시어, 比丘僧 萬二千 人으로 함께 하셨더라.

이들은 모두 阿羅漢들로서, 모든 想念이 이미 다하여 다시 煩惱가 없으며,

이미 깨달음을 얻어 모든 얽힘이 다하고, 마음의 自在함을 얻었으니,

그 이름을 가로되,

阿若 憍陳如, 摩訶迦葉, 優樓頻螺迦葉, 伽耶迦葉, 那提迦葉, 舍利弗, 大目犍連, 摩訶 迦旃延, 아누루타와, 劫賓那, 憍梵波提, 離婆多, 畢陵伽婆蹉薄拘羅, 摩訶 俱絺羅, 難陀, 孫陀羅難陀, 富樓那彌多羅尼子, 須菩提, 阿難, 羅睺羅이니,

이들은 大衆들이 잘 아는 大阿羅漢 들이며,

다시 有學 無學 二千 人 이 있으며, 摩訶파사波提 比丘尼眷屬 六千 人 으로 함께 하였으며,

羅睺羅의 어머니 耶輸陀羅 比丘尼 또한 眷屬으로 함께 하였으며,

菩薩摩訶薩 八萬 人 이 모두 最上의 깨달음에서 물러나지 아니하여, 모두 陀羅尼說法을 잘하는 辯才를 얻어, 물러서지 않는 法輪을 굴리며, 限量없는 百千 여러 부처님을 供養하며, 여러 부처님 處所에서 많은 根本을 심어서, 恒常 여러 부처님의 稱讚하고 讚嘆하는바 되었으며,

慈悲로서 修身하여 부처님 智慧에 잘 들어갔으며, 그 이름이 널리 限量없는 世界에 들리어 히 수없는 百千 大衆濟度하니,

그 이름을 가로되,

文殊師利菩薩, 觀世音菩薩, 得大勢菩薩, 上精進菩薩, 不休息菩薩, 寶掌 菩薩, 藥王菩薩, 勇施菩薩, 寶月菩薩, 月光菩薩, 滿月菩薩, 大力菩薩, 無量力菩薩, 月三界菩薩, 跋陀婆羅菩薩, 彌勒菩薩, 寶積菩薩, 導師菩薩 等 이와 같은 菩薩摩訶薩 八萬 人 으로 함께 하였더라.

이때에 釋提 桓因이 그 眷屬 二萬 天子로 함께 하였으며, 다시 明月天子, 普香天子, 寶光天子四大天王이 그 眷屬 萬 天子와 더불어 함께 하였으며,

自在天子, 大自在天子가 그 眷屬 三萬天子로 함께 하였으며,

娑婆世界主宰하는 梵天王尸棄大梵光明大梵 等 이 그 眷屬 萬二千 天子로 함께 하였으며,

여덟 龍王이 있으니, 難陀龍王, 跋難陀龍王, 娑伽羅龍王, 和修吉龍王, 德叉迦龍王, 阿那婆達多龍王, 摩那斯龍王, 優鉢羅龍王 等 各己 百千 眷屬으로 함께 하였으며,

四 緊那羅王이 있으니, 法緊那羅王, 妙法緊那羅王, 大法緊那羅王, 持法緊那羅王各己 百千 眷屬으로 함께 하였으며,

四 乾闥婆王이 있으니, 樂乾闥婆王, 樂音乾闥婆王, 美乾闥婆王, 美音乾闥婆王各己 百千 眷屬으로 함께 하였으며,

四 阿脩羅王 이 있으니, 婆稚阿脩羅王, 佉羅騫馱阿脩羅王, 毘摩質多阿脩羅王, 羅睺阿脩羅王各己 百千 眷屬으로 함께 하였으며,

四 迦樓羅王이 있으니, 大威德迦樓羅王, 大身迦樓羅王, 大滿迦樓羅王, 如意迦樓羅王各己 百千 眷屬으로 함께 하여, 各自 부처님 발에 를 올리고, 물러나 한쪽에 앉아 있었다.

그때에 부처님을 四部大衆이 감싸 모시어 供養 恭敬하고 尊重하며 讚嘆올리니, 모든 菩薩하여 大乘經하시매 이름이 限量없는 뜻이라, 菩薩敎化하는 眞理이며, 부처님이 擁護하여 생각 하시는 바로다.

부처님이 이 해 마침에 結跏趺坐 하시고 無量義處 三昧에 드사 몸과 마음이 움직이지 않으시니,

이때에 하늘에서 曼陀羅, 曼陀羅, 曼殊沙, 曼殊沙 꽃비 가 부처님 위 와 모든 大衆 위에 내렸으며, 널리 부처님 世界가 여섯 가지로 震動 하였더라.

그때에 그 가운데 比丘, 比丘尼優婆塞, 優婆夷, , 夜叉, 乾闥婆, 阿脩羅, 迦樓羅, 緊那羅, 摩睺羅, 사람과 사람 아닌 이 와, 모든 작은 , 轉輪聖王인 이 모든 大衆이 일찍이 없던 일 을 만나 歡喜하여 合掌하고, 한 마음으로 부처님을 뵈옵자니,

이때 부처님께서 눈썹 사이의 白虎相으로 光明을 놓으사, 東方 萬八千 世界를 비춰 두루 미치지 않음이 없으시니, 아래로 阿鼻地獄에 이르고, 위로는 阿迦尼陀天에 이르며,

世界에서 저 땅의 여섯 갈래 衆生을 모두 보며, 또 저 땅에 계신 모든 부처님을 뵈옵고, 모든 부처님의 하시는 바, 法 眞理를 들으며, 아울러 저 모든 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 等 모든 修行하여 얻는 를 보며,

다시 모든 菩薩摩訶薩의 가지가지 因緣과 가지가지 믿고, 앎과 가지가지 模樣으로 菩薩道 行함 을 보며,

다시 모든 부처님의 涅槃에 드심을 보며,

다시 모든 부처님이 涅槃에 드신 부처님의 舍利七寶塔 세우는 일 을 보았더라.

이때 彌勒菩薩이 생각하되,

지금 부처님이 神通 變化하는 모습을 나투시니 무슨 因緣으로 이같은 祥瑞로움이 있는가, 지금 부처님 世尊三昧에 들어 계시니 이는 不可思議하고 稀有한 일이라, 마땅히 누구에게 물으며 누가 對答할 것인가

다시 이렇게 생각하되,

文殊師利法王者는 이미 일찍이 過去 限量없는 모든 부처님을 히 가까이서 供養 하였으므로, 반드시 이 稀有한 일 을 보았으리니 내가 지금 마땅히 물으리라

이때 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와 모든 하늘, , 鬼神 等 이 이렇게 생각하되,

이 부처님 光明 神通한 모습을 지금 마땅히 누구에게 물어야 할 것인가

그때 彌勒菩薩이 스스로 疑惑을 풀려하며, 四部大衆比丘, 比丘尼, 優婆塞, 優婆夷와 모든 하늘, , 鬼神 等 여러 모인 의 마음을 알고 文殊師利에게 묻기를,

무슨 因緣으로 이 祥瑞로운 神通을 보이시며, 光明을 놓으사 東方 萬八千 國土를 비추시어 저 부처님 國土莊嚴함을 모두 보게 하시나이까.

이에 彌勒菩薩이 거듭 이 뜻을 펴고자 偈頌으로 물어 가로되,

文殊師利! 부처님이 무슨 緣故眉間白虎의 큰 光明으로 널리 비추시며, 曼陀羅, 曼殊沙꽃비 내리어 栴檀香 바람이 모두의 마음을 기쁘게 하시나이까,

因緣으로 땅이 모두 莊嚴하고 깨끗하며, 世界가 여섯 가지로 震動하니 四部大衆이 모두 다 歡喜하여 몸과 마음 즐겁고 좋아 전에 없던 일을 얻게 하시나이까.

眉間光明東方 萬八千 世界를 비추사 모두 금빛같이 燦爛하며, 阿鼻地獄으로 부터 위로 有頂天에 이르도록

모든 世界 가운데, 여섯 갈래 衆生의 나고 죽어 가는 곳과 善惡짓는 因緣으로 받는 果報의 좋고, 나쁨을 여기에서 모두 보나이다.

또 뵈오니,

모든 부처님 스런 스승의 하신 經典微妙하여 第一이며, 그 소리 淸淨하여, 부드러운 소리내어 수없는 億萬 모든 菩薩을 가르치시며, 梵音이 깊고 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즐겨 듣게 하며, 各各 世界에서 正法演說하여 가지가지 因緣限量없는 譬喩로 부처님 밝게 비춰 衆生을 깨우치시니,

萬若 사람이 苦痛을 만나 늙고 들어 죽음을 싫어하면 그를 위해 涅槃해 모든 苦痛 다하게 하시며,

어떤 사람 이 있어 일찍이 부처님께 供養하고, 굳게 뛰어난 法 求하거든, 그 위해 緣覺하시며,

어떤 佛子 갖가지 修行하여 위없는 智慧 求하거든, 그 위해 깨끗한 道 說 하시나이다.

文殊師利! 내가 여기에 머물러 보고 들음이 이와 같이 千億가지 일이니 이 모든 일을 지금 마땅히 간략히 하오리다.

내가 보나니,

저 땅에 수많은 菩薩이 갖가지 因緣으로 佛道하되, 어떤 이는 布施함에 , , 珊瑚, 眞珠, 摩尼, 자거, 瑪瑙, 金剛의 모든 寶盃奴婢, 수레 寶盃裝飾한 가마를 기쁘게 布施하여 佛道回向하고,

三界 第一의 거룩한 얻어, 모든 부처님의 讚嘆하는 바이길 하며,

어떤 菩薩은 네말끄는 寶盃수레의 欄楯華蓋 莊嚴하게 꾸민 것으로 布施하며,

다시 보니 어떤 菩薩은 몸과 살과 手足妻子까지도 布施하여 無上道 求 하며,

또 보니,

어떤 菩薩은 머리, , 身體를 기쁘게 布施하여 부처님 智慧 求합니다.

文殊師利! 내가 보니 여러 이 부처님 處所에 나아가, 위없는 묻고 문득 좋은 國土宮殿, 臣下后妃 다 버리고 수염과 머리깍고, 法服을 수합니다.

은 보니 어떤 菩薩 比丘되어 홀로 閑暇하게 고요한데서 즐겨 經典외우며,

또 보니, 어떤 菩薩 勇猛 精進하여 깊은 산 에 들어 부처님 생각하며,

또 보니, 慾心 떠난 이 는 恒常 비우고 閑暇하여 깊이 禪定닦아 다섯 神通얻으며,

또 보니, 어떤 菩薩 禪定에 들어 合掌하여 千萬 偈頌으로 모든 法王 讚嘆하며,

또 보니, 어떤 菩薩 智慧깊고 뜻이 굳어, 히 모든 부처님께 묻고는 듣자온 것 모두 받아 지니며,

또 보니, 어떤 佛子 禪定 智慧 모두 갖춰 限量없는 譬喩大衆 위해 演說 하고, 기쁘게 說法하여 모든 菩薩 敎化하며, 魔鬼 兵士무리 깨뜨리고 眞理의 북 크게 치며,

또 보니, 어떤 菩薩 숲에서 光明 놓아 地獄 苦痛 건지어 佛道에 들게 하며,

또 보니, 어떤 佛子 한 숨 도 아니 자고 숲 속을 거닐면서, 부지런히 佛道 求하며,

또 보니, 戒行具足하여 威儀缺陷없어 깨끗하기 寶盃 구슬같이 佛道하며,

또 보니, 어떤 佛子 참는 힘 에 머물러서 잘난 체 하는 자가 욕하고 때리어도 모두 히 참아 佛道하며,

또 보니, 어떤 菩薩 모든 戱弄하고 웃는 일과 어리석은 무리 다 여의고 智慧로운이 가까이 一心으로 混亂을 없애고, 마음 모두어 山林에서 億千萬年佛道 求하며,

또 보니, 어떤 菩薩 좋은 반찬 飮食과 갖가지 湯藥으로 부처님과 스님들께 올리며 千萬兩 값나가는 훌륭한 옷 값모를 옷을 부처님과 스님들께 布施하며, 千萬億가지 栴檀나무집 寶盃집과 여러 가지 寢具로 부처님과 스님들께 布施하며, 淸淨한 숲 동산과 茂盛한 꽃 열매와 흐르는 물 연못으로 부처님과 스님들께 布施하여,

이러한 布施가 갖가지로 微妙하되 歡喜하여서 싫어함 없이 無上道하며,

어떤 菩薩涅槃法 演說하여 갖가지 가르침으로 많은 衆生 引導하며,

또 보니, 어떤 菩薩 모든 性品 두 가지 모습 없음이 虛空과 같음을 觀察하며,

또 보니, 어느 佛子 마음에 執着없이 微妙智慧로 위없는 道 求 하나이다.

文殊師利! 또 어떤 菩薩은 부처님 涅槃 後舍利供養하며,

또 보니 어떤 佛子 無數을 쌓아 부처님 淨土莊嚴하되, 寶塔하도다.

높이는 六千 由旬이라, 세로 가로 똑 같이 二千 由旬 하나 하나 마다 千個이요 구슬 帳幕寶盃 搖鈴 어울려 울리며,

모든 하늘, , 과 사람과 사람 아닌 이들이 , , 音樂으로 恒常 供養하나이다.

文殊師利! 모든 佛子들이 舍利供養하고자, 莊嚴하게 裝飾하나니, 國土自然히 빼어나게 아름답고 해 마치 하늘의 나무 이 그 꽃을 모두 피운 듯 합니다.

부처님이 한 빛을 놓으시어 나와 모든 이 들이 이 世界의 갖가지 빼어나고 함을 보나니, 모든 부처님의 神通力智慧稀有함이라.

한줄기 맑은 빛을 놓으사, 限量없는 國土를 비추니 우리 모두 이러함을 보고 이 전에 없음을 얻었나이다.

佛子 文殊! 컨대 모두의 疑惑을 풀어 주소서! 모두가 우러러 어진 이와 나를 바라보나이다.

부처님이 무슨 緣故로 이 光明을 놓으시나이까.

佛子對答하사 疑惑을 풀고 歡喜케하소서.

어떤 좋은 일로 이 光明을 내시느뇨.

부처님이 道場에 앉아 얻은 바 을 이곳에서 하시려 함이니까. 마땅히 授記를 주시려 함이니까. 모든 부처님 國土에 여러 寶盃莊嚴하고, 깨끗함을 보이시며 모든 부처님을 뵈오니 이는 작은 因緣이 아닌지라,

文殊! 마땅히 아소서.

四部大衆, , 이 어진 이를 바라보오니 하여 무엇인지 말하여 주소서.

이때 文殊師利彌勒菩薩摩訶薩과 모든 大士에게 말하되,

善男子들아! 내가 생각건대 지금 부처님이 지금 부처님이 큰 하시고자 큰 비 내리시며, 고동 부시며, 북 치시며, 演說 하시느니라.

모든 善男子! 내가 過去 모든 부처님에게서 일찍이 이 祥瑞로움을 보았으매, 이러한 빛을 놓으신 후 곧 큰 하셨으니 이러한 緣故로 마땅히 알라.

지금 부처님이 光明 나투심도 또한 이와 같아서 衆生으로 하여금 一切 世上의 믿기 어려운 을 모두 들어 알게 하고자 하여 이러한 祥瑞로움을 나투시었느니라.

모든 善男子過去 限量없고 가이없으며, 생각할 수없는 阿僧祗劫전 그 때에 부처님이 계시었으니,

이름이 日月燈明如來, 應供, 正徧知, 明行足, 善逝, 世間解, 無上士, 調御丈夫, 天人師, 佛世尊이시라.

正法演說하시되, 처음과 中間과 끝이 모두 함이라.

그 뜻이 깊고 멀며, 그 말이 하며, 순수히 하나로 됨이 없으며, 淸淨하고 깨끗한 梵行의 모습이라.

聲聞 求 하는 자 하여 應當四諦法 說 하여, 生 老 病 死 濟度하고 究竟涅槃케하며,

辟支佛 求하는 者 爲하여 應當十二因緣法 說하며,

모든 菩薩 爲 하여는 應當六波羅密하사, 그들로 하여금 위없는 바른 깨달음 얻어 一切種智 이루게 하시었느니라.

다시 다음에 부처님이 계셨으니, 이름이 日月燈明佛이라. 이와 같이 二萬 부처님이 모두 같은 이름으로 日月燈明이며, 또 같은 한 이니, 頗羅墮이니라.

彌勒아 마땅히 알라.

처음 부처님 뒤의 부처님이 모두 같이 하나로 이름이 日月燈明이며, 열 가지 이름 모두 갖추시고 가히 하신 바, 은 처음 中間 끝이 함이라.

最後부처님이 出家하기 전에 여덟 王子 있었으니,

그 이름은 有意, 善意, 無量意, 寶意, 增意, 除疑意, 響意, 그 여덟째 王子 이름은 法意 였더라.

이 여덟 王子威德自在하여, 各己 四天下를 다스리다가 이 모든 王子들이 아버지가 出家하여 最上의 깨우침을 얻었다 함을 듣고는, 모두 王位를 버리고 또한 따라 出家하여, 大乘의 뜻 하며 恒常 梵行 닦아서 모두 法師가 되었으니,

이미 千萬 부처님의 處所에서 모든 根本을 심었느니라.

이때 日月燈明佛大乘經하시니,

이름이 無量義經이라. 菩薩을 가르치는 이며, 부처님의 護念하시는 바이라.

해 마치시고 곧 大衆 가운데 結跏趺坐 하시어 無量義處三昧에 드사 몸과 마음이 움직임 없으셨더라. 그때에 하늘에서 曼陀羅, 曼陀羅, 曼殊沙, 曼殊沙꽃비 내려, 부처님 위와 모든 大衆위에 뿌려지고, 널리 부처님 世界六種으로 震動하였더라.

이때 자리 가운데 比丘, 比丘尼優婆塞, 優婆夷, , 夜叉, 乾闥婆, 阿脩羅, 迦樓羅, 緊那羅, 摩睺羅, 사람과 사람 아닌 이 와, 모든 작은 , 轉輪聖王인 이 모든 大衆이 일찍이 없던 일 을 만나 歡喜하여 合掌하고, 한 마음으로 부처님을 뵈옵자니,

이때 부처님께서 눈썹 사이의 白虎相으로 光明을 놓으사, 東方 萬八千 世界를 비춰서 널리 두루 하지 않음이 없되, 지금 보는바 이 모든 부처님의 國土와 같음이라.

彌勒이여! 마땅히 알라.

그때 자리 가운데 二十億 菩薩이 있어 기쁘게 法文을 듣다가 이 모든 菩薩이 이 부처님 光明이 널리 부처님 國土 비춤을 보고, 未曾有 함 을 얻어 이 光明因緣되는 바를 알고자 함이러니

때에 한 菩薩이 있었으니 이름이 妙光이라. 八百弟子가 있었음이라.

그때에 日月燈明佛三昧로 부터 일어나 妙光菩薩하여 大乘經하시니 이름이 妙法蓮華.

菩薩을 가르치는 이며, 부처님의 護念하시는 바이더라.

六十 小劫을 자리에서 일어나지 아니하시매 때에 그 자리에서 듣는 자도 또한 한곳에 앉아 六十 小劫을 몸과 마음 움직임 없이 부처님 한바, 듣기를 밥먹는 時間 지나듯 여기되,

이때 大衆가운데 한 사람도 몸과 마음에 懈怠함과 싫어함이 없었더라.

日月燈明佛六十 小劫동안에 이 해 마치시고, 梵天, 魔群, 沙門, 婆羅門, , , 阿脩羅 大衆 가운데 宣言하여 이렇게 말씀하시되,

如來가 오늘 한 밤중에 마땅히 涅槃에 들것이라하셨더라.

때에 菩薩이 있으니 이름이 德藏이라,

日月燈明佛이 곧 授記하시며 모든 比丘에게 이르시되,

德藏 菩薩이 다음에 마땅히 부처님 되리니, 이름이 淨身 多陀阿伽度 阿羅訶 三藐三佛陀니라.

부처님이 授記해 마치시고, 문득 밤중에 無餘涅槃에 드셨느니라.

부처님 떠나신 뒤 妙光 菩薩妙法 蓮華經 지니되,八十 小劫넘게 사람 위해 演說 하였더니,

日月燈明佛 여덟 아들이 모두 妙光을 스승 삼았거늘 妙光敎化하여 그들로 하여금 最上의 깨달음에 堅固케하니, 이 모든 王子限量없는 百千萬億 부처님을 供養하여 마치고, 모두 佛道이루되, 最後 成佛王子 이름이 然燈이라.

八百弟子 가운데 한 사람 있으니 이름이 求名이라.

利養貪着하여 비록 여러 을 읽고 외우나 通達하지 못하고 많이 잃어버리매, 로 이름이 求名이라.

이 사람이 또한 가지가지 善根 因緣緣故限量없는 百千萬億 모든 부처님을 마나 供養, 恭敬, 尊重, 讚嘆하였느니라.

彌勒! 마땅히 알라.

그때 妙光 菩薩이 어찌 다른 사람 이었겠는가. 내 몸이 그이며, 求名 菩薩은 네 몸 이었더라.

지금 이 祥瑞로움을 보니, 根本으로 더불어 다름이 없음이라.

이러한 로 생각하건대, 오늘 如來가 마땅히 大乘經 說 하시리니 이름이 妙法 蓮華. 菩薩을 가르치는 이며, 부처님의 護念하시는 바이니라.

이때 文殊師利大衆가운데서 이 뜻을 거듭 펴려고 偈頌하여 말하였다.

내가 생각하니 過去 無量 無數劫에 부처님 계셨으니, 이름이 日月燈明佛이라.

世尊께서 하여, 無量 衆生과 수없이 많은 菩薩濟度하시어 부처님 智慧에 들게 하셨고, 부처님 出家 전에 낳으신 여덟 王子大聖人 出家하심을 보고, 또한 따라 梵行을 닦았더라.

때에 부처님이 大乘하시니, 이름은 無量義. 모든 大衆 가운데 널리 分別하여 밝히셨나니,

부처님께서 이 해 마치시고 곧 法座 위에서 結跏趺坐하고 無量義處 三昧에 드시니, 하늘에서 曼陀羅 꽃비 오고, 하늘 북이 저절로 울리며, 모든 하늘, , 鬼神이 부처님께 供養하며, 一切 모든 부처님의 國土가 크게 震動함이라.

부처님 眉間으로 光明을 놓으사 모든 稀有한 일을 나투시며, 光明東方으로 萬八千 國土를 비추사, 一切 衆生生死 業報處를 보이셨느니라.

어떤 부처님 國土는 갖가지 寶盃莊嚴하되, 琉璃 玻瓈빛을 부처님 光明으로 하여 보게 되며,

모든 하늘, 사람과, , , 夜叉무리와, 乾闥婆, 緊那羅各己 그 부처님께 供養하며 모든 如來는 저절로 佛道이루사, 그 몸이 金山과 같아 端正하고 微妙하시되 깨끗한 琉璃가운데 안으로 眞金像 나투신 듯 하시어,

부처님이 大衆 가운데 계시사 깊은 의 뜻을 演說하시니, 모든 부처님 國土聲聞 大衆無數하거늘

부처님 光明 비추심을 하여 그 모든 大衆을 다보며, 또 여러 比丘山林가운데 있어서 精進하며 淸淨 戒律 受持하되 밝은 구슬 保護하듯 하며

여러 菩薩들은 布施, 認辱 等하되, 數 恒河沙와 같음을 부처님 光明 비추심 하여 보며,

또 어떤 菩薩들은 깊이 모든 禪定에 들되, 몸과 마음 고요히 움직이지 않아 無上道 求함을 보며,

또 어떤 菩薩들은 寂滅한 모습을 알아, 各己 國土에서 說法하여 佛道 求함을 보았더라.

그때 四部大衆日月燈明佛大神通力 나투심을 보고, 그 마음 모두 歡喜하여, 各各 서로 묻되, 이 일이 무슨 因緣인가 하더니 부처님이 마침 三昧로 부터 깨어나 妙光 菩薩讚嘆하시되,

너는 世間眼目이되어 모두가 歸依하고 믿는 바 라. 法藏을 받들어 지니되 내가 한바 은 오직 너라야 證得하여 알리라.

世尊이 이렇게 讚嘆하시어 妙光 菩薩歡喜케하시고, 法華經 說 하시되, 六十 小劫 동안을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으시었으며, 하신 높고 妙光 法師가 모두 다 히 받아 지니었나니,

부처님께서 法華經 說하사 大衆으로 하여금 歡喜케하시고 無上道堅固하여 마땅히 수없는 부처님 뵙고 供養하여 大道를 따라 하여 서로 이어 成佛하여 次例授記하시니,

최후의 부처님 이름이 然燈佛. 모든 仙人의 스승으로 수많은 衆生 건지셨느니라.

妙光 法師가 한 弟子 있었으니, 마음이 恒常 게으르며 名譽利養하고, 名利 求 함에 싫어함 없어 자주 이름 있는 家門에만 노닐며, 익히고 외운 바를 버려서 모두 잊어버려 通達하지 못할 새 이러한 緣故로 이름을 求名이라 하였네.

또한 여러 가지 善業을 닦아, 無數한 부처님 뵈옵고 모든 부처님께 供養하고 隨順하여 大道 行 하며,六波羅密 具足 했을 새,

지금 부처님 뵈오니 다음에 마땅히 부처님 되어 이름을 彌勒이라 하고, 널리 모든 衆生濟度하되, 限量이 없으리라.

그 부처님 涅槃하신 후 게으른 자가 바로 너요, 妙光 法師는 바로 내 몸이라.

내가 日月燈明佛 光明祥瑞로움이 이같음 보았으므로 이로써 지금 부처님이 法華經 說 하려 하심을 아느니라. 오늘 이와 같은 祥瑞로움은 이 모든 부처님의 方便이시라.

지금 부처님이 光明놓으사, 의 참 모습을 밝히시니, 모든 이들은 마땅히 알고 合掌하여, 一心으로 기다릴 지로다.

부처님께서 비 내리 사 求道者充足케하실 것이니, 모든 三乘 求하는 이 가 萬若 어떤 疑惑이라도 있으면 부처님이 마땅히 끊어 그로 하여금 남김이 없게 하시리라.

 

妙法 蓮華經 方便品 第 二

 

이때에 부처님께서 三昧로 부터 조용히 일어나 舍利弗에게 이르시되,

모든 부처님 智慧는 매우 깊어 限量이 없으며 그 智慧 門은 알기 어렵고 들어가기 어려우니, 一切 聲聞 辟支佛히 알 바 아니니라.

어떠한 이유인가.

부처님께서 일찍이 百千萬億 無數한 모든 부처님 親近하사 모든 부처님의 限量없는 을 다 하고 勇猛 精進하여 이름이 널리 들리며, 매우 깊은 未曾有成就하여, 根氣에 따라 하신 바로 뜻이 알기 어렵나니라.

舍利弗! 내가 成佛한 이래 여러 가지 因緣과 여러 가지 譬喩로 널리 가르침과 無數方便演說하여 衆生引導하고 모든 執着을 떠나게 하였나니,

무슨 이유인가 如來方便知見婆羅密을 모두 이미 具足하였기 때문이니라.

舍利弗! 如來 知見은 넓고 크고 깊고 멀어서, 無量한 마음과 걸림 없음과 힘과 두려움 없음과 禪定解脫三昧에 깊이 들어 그 끝이 없으사 一切未曾有成就하셨느니라.

舍利弗! 如來히 갖가지로 分別하며 모든 을 잘 하시니, 말씀이 부드러워 가히 모든 이 의 마음을 기쁘게 하시느니라.

舍利弗! 要約하여 말하면 限量없고 그지없는 未曾有모을 부처님이 모두 成就 하셨느니라.

그만 두어라. 舍利弗!

모름지기 다시 하지 아니할 것이니 무슨 이유인가, 부처님이 成就하신 第一稀有하고 難解은 오직 부처님과 더불어 부처님이라사 히 모든 의 참 모습을 窮究하여 다 하였나니,

이른바 모든 의 이와 같은 模樣, 이와 같은 性品, 이와 같은 本體, 이와 같은 힘, 이와 같은 지음, 이와 같은 原因, 이와 같은 반연, 이와 같은 結果, 이와 같은 갚음, 이와 같은 根本과 가지와 究竟 等 이니라.

이때에 부처님께서 이 뜻을 거듭 펴시려고 偈頌하시되,

世上英雄 가히 思量치 못하네.

모든 하늘, 世上 사람, 여러 種類衆生, 히 부처님 아는 자 없느니라.

本來無數한 부처님 따라 具足히 모든 하신 깊고 微妙은 보기 어렵고 알기 어렵느니라.

無量億劫에 이 모든 하시고, 道場에서 이루신 果報 내 이미 모두 알고 보았느니라.

이 같은 큰 果報인 갖가지 性品과 모습과 뜻은 나와 十方의 부처님만이 히 이일을 아시느니라.

은 가히 보일 수 없고, 말로 드러낼 수 없나니, 모든 나머지 여러 種類 衆生들은 아무도 히 알 수 없느니라.

믿음의 힘이 堅固한 여러 菩薩들을 除外하고, 여러 부처님 弟子들로, 일찍이 모든 부처님을 供養하고 一切의 새어 흐름 이미 다하여 最後의 몸에 머무른 이와 같은 모든 사람들도 그 힘이 堪當하지 못할 바이니라.

가사 여러 世上 사람이 舍利弗과 같은 智慧, 다함께 생각하고 잰 다 하여도 부처님 智慧히 알 수 없느니라.

나머지 모든 弟子가 또한 十方 國土에 가득 차서 다함께 생각하여 헤아려도 또한 다시 히 알지 못하며,

辟支佛銳利智慧인 샘이 없는 最後身이 또한 十方 世界에 가득하여 그 수가 대나무 숲만큼 많은 이 들이 함께 一心으로 億無量劫에 부처님 참 智慧 알려 하여도, 작은 部分이나마 히 알지 못하며,

새로이 뜻을 낸 菩薩無數한 부처님을 供養하여 모든 뜻을 通達하여 히 잘 하되, 벼와, , 대나무와, 갈대와 같이 十方 世界充滿하여 一心智慧恒河沙劫에 모두 다 함께 思量하여도 히 부처님 智慧 알지 못하며,

물러섬 없는 모든 菩薩, 數 恒河의 모래와 같은 이들 一心으로 함께 생각하고 하여도 또한 다시 히 알지 못하느니라.

舍利弗에게 이르나니, 새어 흐름 없고 不可思議한 매우 깊은 微妙을 내 지금 이미 다 얻었으니 오직 나만 이 모습 알고 十方의 부처님 또한 그러하시느니라.

舍利弗! 마땅히 알라.

모든 부처님 말씀 다름이 없으니 부처님 하신 바 에 마땅히 큰 믿음의 힘을 낼 것이니라.

부처님 은 오래 한 후 라야 마땅히 眞實하시느니라.

모든 聲聞 大衆緣覺乘하는 이로써 내가 그들로 하여금 苦痛의 굴레를 벗어서 이미 涅槃에 들게 한 이들에게 이르나니, 부처님이 方便의 힘으로 三乘敎를 보이셨거늘 衆生이 곳곳에 執着하니, 이를 이끌어 衆生들로 하여금 벗어나게 하려 하였음이니라.

이때에 大衆가운데 있는 여러 聲聞, 새어 흐름이 다한 阿羅漢阿若恔陳如 等 千二百 人 聲聞, 辟支佛境地에 이르고자하는 比丘, 比丘尼善男子, 善女人各自 이렇게 생각하기를,

지금 부처님이 무슨 緣故로 은근히 方便讚嘆하시고 이러한 말씀을 하시되 부처님 얻은바 은 매우 깊고 理解하기 힘들어서, 말하여 하신 뜻의 世界가 알기 어려워, 一切 聲聞 辟支佛히 이르지 못할 바 라 하시니, 부처님이 하신 바 解脫의 뜻은 우리들도 또한 이 을 얻어서 涅槃에 이르렀어도 지금 부처님의 그러한 말의 뜻하는 바를 잘 알지 못하겠구나.

이때 舍利弗四部大衆疑惑을 알고 스스로도 또한 確實히 알지 못하여 부처님께 여쭈었다.

부처님이시여! 무슨 因緣으로 은근히 모든 부처님의 第一 方便이 매우 깊고 하여 알기 어려운 이라 讚嘆 하시나이까.

제가 옛적으로부터 일찍이 부처님의 이러한 말씀을 듣지 못하였나이다.

지금 四部大衆이 모두 함께 疑惑이 있사오니 오직 컨대 부처님께옵서 이 일을 잘 말씀하여 주소서!

부처님께서 무슨 緣故로 은근히 매우 깊고 微妙하여 알기 어려운 이라 讚嘆 하시나이까.

이때에 舍利弗이 이 뜻을 거듭 펴려고 偈頌해 말하였다.

智慧太陽 偉大하고 스런 부처님! 오래 지나서야 이 하시었네.

이와 같은 힘과 두려움 없음과 三昧禪定解脫 等 不可思議을 얻었다고 스스로 하시며,

道場에서 얻은바 히 묻는 자 없고 나의 뜻 가히 測量하기 어려운데 또한 아무도 묻는 이 없다 하시며, 묻는 이 없으나 스스로 한바 讚嘆하여 하시되, 智慧가 매우 微妙하여 모든 부처님의 얻은 바라 하시네,

새어 흐름 없는 모든 阿羅漢涅槃 求하는 자는 지금 모두 疑心에 사로잡혀 부처님께서 무슨 緣故로 이렇게 말씀 하시는가 의아해 하며,

緣覺하는 比丘, 比丘尼와 모든 하늘, , 鬼神乾闥婆 等 大衆이 서로 바라보며 疑惑을 품어 부처님을 우러러보오니, 이 일이 무슨 緣故이니까.

하옵건대 저희 해 말씀하여 주소서.

모든 聲聞 大衆가운데 부처님이 저를 일러 第一이라 하였으나, 지금 저의 智慧로는 疑惑이 있어 明了하게 알지 못하나이다.

이것은 가장 높은 이오니까, 修道하여 할바 길이오니까, 부처님의 입으로 태어난 弟子, 모두 合掌하고 우러러 기다리오니 컨대 微妙 音聲 나투시어 이때에 저희 위해 事實대로 말씀하여 주소서.

여러 하늘, , , 大衆이 그 恒河沙 모래와 같으며, 佛道 求하는 여러 菩薩은 대략 八萬이며,

또 여러 萬億國土轉輪聖王 等이 이르러서 合掌하여 恭敬하는 마음으로 具足道理를 듣고자 하나이다.

이때에 부처님이 舍利弗에게 이르시되,

그만 두어라! 그만 두어라! 모름지기 다시 할 것 아니니라.

萬若 이 일을 말하면 一切 世間 모든 하늘 및 사람이 모두 반드시 놀라고 疑心하리라.

舍利弗이 거듭 부처님께 말씀 드리되,

世尊이시여! 오직 하옵건대 하여 주소서.

理由가 무엇인가 하오면, 여기에 모인 無數百千萬億 阿僧祗 衆生이 일찍이 모든 부처님 뵈옵고 모든 이 매우 날카로우며 智慧明了하여 부처님 하신 바 들으면, 恭敬하여 믿으리이다.

이때 舍利弗이 거듭 이 뜻을 펴고자 하여 偈頌해 말씀 드리되,

法王인 위없이 尊貴한 이시여! 오직 하시어 念慮하지 마옵소서.

여기 모인 수많은 大衆恭敬하여 믿는 자 있사오리다.

부처님이 거듭 舍利弗을 말리시되,

萬若 이 일을 말하면, 一切 世間, 하늘, 사람, 阿脩羅가 모두 마땅히 놀라고 疑心하여 增上慢 比丘는 장차 地獄에 떨어지리라.

이 때에 부처님이 거듭 偈頌하여 말씀하시되,

그만 두어라! 그만 두어라! 나의 하여 생각하기 어려우니라.

뛰어난 것처럼 驕慢한 모든 자 들은 들어도 恭敬하고 믿지 아니 하리라.

이 때에 舍利弗이 거듭 부처님께 사뢰었다.

부처님이시여! 오직 하옵나니 말씀해 주소서.

지금 이 法會가운데 있는 저와 같은 百千萬億 사람들은 世世生生에 이미 일찍이 부처님을 따라 敎化를 받은 지라. 이와 같은 사람들은 恭敬하여 믿고 기나긴 밤중에 便安하여 利益되는 바가 많사오리다.

이 때에 舍利弗이 거듭 이 뜻을 펴려고 偈頌으로 말하였다.

위없는 兩足尊이시여! 컨대 第一 法 하소서.

제가 부처님의 長子이오니 오직 分別하여 해 주소서.

이 모임의 無數大衆들이 히 이 恭敬하고 믿사오리다.

부처님이 過去 여러 世上에 이 같은 무리를 敎化 하시었기에, 모두 一心으로 合掌하와 부처님 말씀 받들어 듣고자 하오니 저희들 千二百 大衆과 그 나머지 佛道 求 하는 이들 컨대 이 大衆하시는 , 오직 分別하여 하옵소서. 그들이 이 을 들으면 곧 크게 歡喜心을 내오리다.

그때 世尊舍利弗에게 이르시되,

네가 이미 은근히 세 번이나 하였으니, 어찌 하지 아니하겠느뇨.

네 이제 仔細히 들어 잘 생각 할지니라. 내 마땅히 너를 하여 分別하여 解說하리라.

이 말씀 하실 때에 모임 가운데 比丘, 比丘尼優婆塞, 優婆夷 五千名 의 무리가 곧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께 절하고 물러나니 이 무슨 緣故인가,

이 무리들은 의 뿌리가 깊고 무거워 뛰어난 채 하는 增上慢이라.

얻지 못하고도 얻었다 하고, 깨닫지 못하고도 깨달았다 하여 이같은 過失이 있음이라.

그러므로 머물러 있지 아니 하거늘 부처님이 말없이 굳이 말리지 아니 하셨다.

이때 부처님께서 舍利弗에게 이르시되,

이제 이 大衆에는 곁가지와 잎 이 없고, 오직 참된 사람만 남았노라.

舍利弗! 이와 같은 잘난 체 하는 무리들은 물러가도 또한 좋으니라.

네 지금 仔細히 들으라. 마땅히 너를 위해 하리라.

舍利弗이 말씀 드리되,

오직 그러하겠나이다. 부처님이시여! 컨대 기쁘게 듣고자 하나이다.

부처님께서 舍利弗에게 이르시되,

이와 같은 妙法을 모든 如來가 때 가 되어야 하시나니, 마치 優曇鉢華꽃이 때 가 되어야 한 번 피는 것과 같느니라.

舍利弗! 너희들은 마땅히 부처님의 하신 바를 믿을지니, 말씀이 虛妄하지 아니 하시니라.

舍利弗, 모든 부처님의 根基따라 하신 은 그 뜻이 어려우니라.

무슨 까닭인가 하면, 내가 無數方便과 갖가지 因緣譬喩하는 말로 모든 演說하니, 思量 分別히 알 바가 아님이요 오직 모든 부처님이라사 히 아시느니라.

왜냐하면 모든 부처님 世尊이 오직 一大事 因緣으로 해서 世上에 나오시느니라.

舍利弗! 무엇을 이름하여 모든 부처님 世尊이 오직 一大事 因緣으로 해서 世上에 나오신다 하는가.

모든 부처님 世尊께서 衆生으로 하여금 부처님의 知見을 열어 淸淨케하기 하여 世上에 나오시며,

衆生에게 부처님의 知見을 보여주기 緣故世上에 나오시며,

衆生으로 하여금 깨닫게 하기 하여 世上에 나오시며,

衆生으로 하여금 부처님 知見의 길에 들게 하기 緣故世上에 나오시느니라.

舍利弗! 이것을 모든 부처님께서 오직 一大事 因緣으로 해서 世上에나오시는 것이라 하느니라.

부처님이 舍利弗에게 이르시되,

모든 부처님 如來가 다만 菩薩敎化하실 뿐임이라.

모든 하시는 일이 恒常 한가지 일 함이니, 오직 부처님의 知見으로 衆生에게 보여 깨닫게 하심이니라.

舍利弗! 如來가 다만 一佛乘으로 衆生하여 說法하심이요 다른 가르침 二乘이나 三乘이 없음이라.

舍利弗, 一切 十方 모든 부처님의 도 또한 이와 같느니라.

舍利弗過去 모든 부처님이 限量없이 無數方便과 갖가지 因緣譬喩하는 말로 衆生하여 모든 演說 하시었나니 이 은 모두 一佛乘함이었느니라.

이 모든 衆生이 여러 부처님을 따라 을 듣는 必竟에는 모두 갖가지 智慧를 얻었느니라.

舍利弗, 未來 모든 부처님이 마땅히 世上에 나와서 또한 限量없이 無數方便과 갖가지 因緣譬喩와 말씀으로 衆生하여 모든 演說 하시리니, 은 모두 一佛乘함인 로 이 모든 衆生이 부처님 따라 을 듣는 必竟에는 모두 一切의 깨달음을 얻을 것이니라.

舍利弗, 現在 十方限量없는 百千萬億 부처님 世界가운데 여러 부처님 世尊利益주시는 바가 많아서 衆生安樂하게 하시며, 이 모든 부처님도 또한 限量없는 無數方便과 갖가지 因緣譬喩와 말씀으로 衆生하여 모든 演說하시니, 은 모두 一佛乘하는 로 이 모든 衆生이 부처님 따라 을 듣는 必竟에 모두 一切의 깨달음을 얻을 것이니라.

舍利弗, 이 모든 부처님이 다만 菩薩만을 敎化하실 뿐이니,

부처님의 知見衆生에게 보이려 하심이며,

부처님의 知見으로 衆生을 깨닫게 하고자 하심이며,

衆生으로 하여금 부처님의 知見에 들게 하려는 緣故이니라.

舍利弗, 내가 지금 또한 이와 같아서 모든 衆生의 갖가지 慾心과 깊은 마음으로 執着하는 바를 알아, 本性을 따라서 갖가지 因緣譬喩와 말씀과 方便의 힘으로 說法하노라.

舍利弗, 이렇게 함은 모두 一佛乘一切의 깨달음을 얻게 하기 緣故이니라.

舍利弗, 十方 世界 가운데 오히려 二乘도 없거늘 하물며 三乘이 있겠느뇨.

舍利弗, 모든 부처님이 다섯 가지 흐린 世上에 나 시나니,

이른바 時代混濁, 煩惱混濁, 衆生混濁, 思想混濁, 壽命混濁이라.

이와 같아서 舍利弗,

時代混濁으로 어지러운 時節에는 衆生煩惱가 무거워 지나치게 하고 嫉妬하며, 모든 하지 못한 根性을 키워 이루는 , 모든 부처님이 方便의 힘으로 一佛乘을 나누어서 三乘하시느니라.

舍利弗! 萬若 나의 弟子로써 제 스스로 阿羅漢이라, 辟支佛이라 말하는 자가 모든 부처님 如來는 다만 菩薩만을 敎化하시는 줄 알지 못하고 듣지 못하였다고 하면 이 사람은 부처님 弟子가 아니며, 阿羅漢도 아니고, 辟支佛도 아니니라.

舍利弗이여! 이 여러 比丘 比丘尼가 제 스스로 이미 阿羅漢 道 를 얻어 이는 最後의 몸으로 마지막 涅槃이라 하고 다시는 마음에 아뇩다라 삼먁삼보리를 하지 않는다면,

마땅히 알라.

이러한 무리들은 모두 뛰어난 체하는 增上慢 人 이니, 무슨 緣故 인가하면 萬若 比丘 로서 阿羅漢 을 얻고도 萬若 을 믿지 않는다면 옳지 않기 때문이니라.

다만 부처님 涅槃 하신 앞에 現在로 부처님이 안 계신 때는 除外함이니 어째서인가 하면, 부처님 涅槃 한 뒤에 이와 같은 을 받아 지녀 읽고 외우며 뜻을 아는 자를 만나기 어려우니 萬若 다른 부처님 만나 뵈오면이 가운데 틀림없이 깨달음을 얻을 것이니라.

舍利弗, 너희들은 마땅히 부처님 말씀을 一心으로 믿고 理解하여 받아 지닐 것이니, 모든 부처님 如來가 하신 말씀 虛妄하지 아니함이라. 다른 가르침 없고 오직 一佛乘 뿐이니라.

이때 世尊이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偈頌으로 말씀 하시었다.

比丘, 比丘尼로 잘난 체 하는 생각 품은 增上慢, 優婆塞驕慢한 자와 優婆夷로 믿지 않는 자 이같은 四部大衆이 그 수가 五千名이라,

스스로 제 허물 못보고 戒行道 缺陷이 있으면서 자기의 허물을 감추더니, 이러한 작은 꾀 가진 무리들 이미 다 나갔으니 大衆 가운데 찌꺼기로서 부처님 威德 때문에 떠나감이라.

이 사람들은 福德이 적어 이 堪當하여 받을 수 없나니, 大衆 이제는 곁가지 없고 오직 모두 참되고 眞實 된 자만 남았음이라.

舍利弗, 잘 들으라.

모든 부처님의 얻은바 無量方便의 힘으로 衆生하여 하시되,

衆生 心으로 생각하는 바와 갖가지 하는 바의 와 모든 慾望性品, 先世善 惡業을 부처님이 이미 모두 아시어 모든 因緣 譬喩와 말씀과 方便의 힘으로 一切 모든 이를 기쁘게 하며,

修多羅를 말하고 伽陀本事本生未曾有를 말하며,

또한 因緣譬喩와 아울러 衹夜優婆提舍經을 말하시느니라.

아둔한 무리는 작은 좋아하여 生死하고 執着하여 모든 부처님 만나도, 깊고 道 行하지 아니하고 온갖 苦痛에 시달리므로 이들 하여 涅槃 說 하고,

내가 方便을 마련하여 하여금 부처님 智慧에 들게 하되 일찍이 너희들이 마땅히 成佛 하리라고는 한 번도 말하지 않았나니, 할 때가 아직 이르지 않은 緣故이며, 지금은 바로 그때이므로 결정코 大乘하노라.

나의 이 九部法衆生根基 따라 하여 大乘에 드는 것을 根本으로 삼기에 이러한 緣故로 이하노라.

그 마음 깨끗하여 부드럽고 또한 英敏하며 無量한 모든 부처님 處所에서 깊고 道 行하는 佛子있어, 이 모든 佛子 위해 이 大乘經하여서 이 모든 이 들이 오는 世上成佛할 것을 내가 授記 하나니, 깊은 마음으로 부처님 생각하고 깨끗한 戒行을 닦아 지킨 緣故 이니라.

이들은 이 말을 듣고 큰 기쁨 온몸에 가득 차리라.

부처님은 그들의 마음을 아시므로 大乘하심이라.

聲聞이나 菩薩이나 내가 한바 을 한 偈頌이라도 들으면 모두 成佛할 것임을 疑心이 없나니, 十方 부처님 國土 가운데 오직 一乘法만 있음이요, 二乘도 없고 三乘 또한 없나니, 부처님이 方便으로 하심은 除外이니라.

다만 이름과 文字를 빌려서 衆生引導하여 부처님 智慧하는 緣故이니라.

모든 부처님이 世上에 나심은 오직 이 한가지 일 만이 眞實이요, 다른 두 가지는 거짓이니, 마침내 小乘法으로는 衆生濟度하지 아니하느니라.

부처님이 大乘에 머물러 그가 얻은바 같이 하고 禪定智慧의 힘으로 莊嚴하여 이로써 衆生을 건지시니, 스스로 위없는 道 大乘平等을 깨우치시고 萬若에 한사람이라도 小乘法으로 敎化한다면 나는 곧 慳貪에 떨어짐이니 이 일은 할 일이 아님이라.

萬若 사람이 부처님을 믿고 歸依하면, 如來가 속이지 아니하며 貪心猜忌할 마음 없나니, 모든 함을 끊었으므로 부처님이 十方에서 홀로 두려운바 없나니라.

내가 莊嚴한 몸으로 光明世上에 비추어, 限量없는 衆生尊重하는 바로 참 모양의 해 주노라.

舍利弗아 마땅히 알지니, 내가 本來 세운 誓願一切 衆生으로 하여금 나와 같아 다름없게 함이라.

내가 옛적에 세운 誓願 지금 이미 다 이루었으니 一切 衆生敎化하여 모두 佛道에 들게 함이니라.

내가 衆生을 만나면 모두 佛道로 가르치건만, 智慧없는 자 잘못 混亂일으켜 迷惑하여 가르침 받지 않느니라.

나는 아노라.

衆生들 일찍이 착한 根本 심지 아니하고, 굳게 五慾執着하여 어리석음과 愛慾으로 煩惱하여, 모든 貪慾因緣으로 세 가지 나쁜 길에 떨어지며, 여섯 갈래 苦痛 가운데로 輪廻하여 온갖 苦痛을 다 받나니,

에 들어 작은 形象으로 날 때마다 恒常 자라 薄德하고 이 없어서 갖가지 苦痛逼迫하며,

삿된 所見의 숲에 들어서 있다 없다 하는 따위의 思想依止하여,

六十二 所見을 두루 갖춰 깊이 虛妄執着하고, 굳게 믿어 버리지 아니하므로,

驕慢하고 스스로 잘난 체 하여 阿諂하고 잘못된 마음 참되지 못해 千萬億劫에 부처님 이름 듣지 못하고,

또한 正法도 듣지 못하니 이같은 사람들은 건지기 어렵느니라.

이러한 까닭에 舍利弗, 내가 方便을 내어 苦痛을 없애는 하여 涅槃을 보임이니, 내 비록 涅槃하나 이는 또한 참된 涅槃은 아니니라.

모든 本來 恒常 스스로 고요한 모습 佛子 들이 修行 成就 하면 오는 世上에 부처님 되리라. 내가 方便의 힘이 있어서 三乘法을 열어 보이나니 一切 모든 부처님이 모두 一乘하시느니라.

지금 이 모든 大衆은 다 應當疑惑을 풀 것이니, 모든 부처님 말씀 다름이 없어 오직 一乘二乘이 없음이니라.

過去 無數劫涅槃하신 수없는 부처님들, 百千萬億으로 그 數爻 헤아릴 수 없으니 이와 같은 모든 부처님이 갖가지 因緣 譬喩無數方便의 힘으로 모든 의 모습 演說 하시되,

이 모든 부처님께서 모두 一乘法 說 하시어 無量 衆生 濟度하여 그들로 하여금 佛道에 들게 하셨느니라.

또 모든 부처님이 一切 世間 天上人間衆生들 그 깊은 마음속의 慾望 아시고 다시 다른 方便으로 가장 높은 뜻 나투셨느니라.

어느 衆生過去에 부처님 만나 法文 듣고 布施하며,

戒行 지키고 認辱, 精進, 禪定, 智慧等 갖가지 智慧 닦았으면 이러한 사람들 모두 다 佛道 이루었느니라.

여러 부처님 涅槃 하신 후 마음 착하고 부드러운 이 이 모든 衆生들 모두 成佛 하였고,

여러 부처님 涅槃한 뒤에 舍利供養하는 자가 萬億가지 을 세우되, , , 玻瓈와 자거, 瑪瑙, 玫瑰, 琉璃, 眞珠 等으로 淸淨하고 넓고 莊嚴하고 燦爛하게 을 꾸미며,

은 돌로 法堂을 짓기도 하고 栴檀香 沈水香 木櫁나무와 다른 材木 , 벽돌, 기와, 진흙 으로 만들며, 넓은 벌판 가운데 흙을 쌓아 佛堂을 이루되, 아이들 장난으로 모래를 모아 佛塔 이룬 자들 이 모든 사람들 이미 成佛 하였느니라.

어떤 사람이 부처님 하는 로 여러 形象建立 하며 彫刻하여, 가지가지 佛像을 이룬 이들 모두 成佛하였고,

七寶로 이루며 놋쇠나 붉은 구리, 흰 구리와 흰납, 검은 납, 주석, , 나무, 진흙으로 하며

阿膠와 칠과 천으로 莊嚴하게 탱화를 造成한 이들, 이러한 모든 사람 이미 成佛 하였고.

色彩가지 莊嚴한 모습으로 佛像을 그리되, 스스로 그리거나 남을 시켜 그릴지라도 이미 佛道를 이루었느니라.

또는 아이들이 장난으로 풀이나 나무로 붓을 삼거나,

은 손가락 손톱으로 佛像을 그릴지라도 이러한 여러 사람들 점점 功德을 쌓아 크게 慈悲한 마음을 굳게 하므로 모두 成佛 하였나니, 다만 모든 菩薩敎化하고 限量없는 衆生濟度하여 解脫하게 함이니라.

어떤 사람이 塔廟佛像이나 탱화에 꽃 香 旛旗日傘으로 恭敬하고 供養하거나,

사람을 시켜 樂器를 치되 북을 울리고 소라 불며 퉁소 저 거문고 공후 琵琶 징 꽹과리 이러한 가지가지 音樂을 다 가지고 供養하며,

歡喜心으로 노래하여 부처님 功德稱頌하되 한 번 작은 소리로 할지라도 모두 佛道를 이루었느니라.

어떤 사람이, 散亂한 마음일지언정 한 송이 꽃이라도 佛像供養하면 점점 無數한 부처님을 뵈오며,

어떤 사람이 禮拜하거나

은 다만 合掌만 하거나 또는 한 손만 들며

은 머리만 조금 숙이거나 하여, 이와 같이 佛像供養 하여도 점점 無數한 부처님을 뵈어서 스스로 위없는 이루고 수없는 衆生을 널리 濟度하여 남음이 없는 涅槃에 들되, 나무가 다 타서 불이 꺼짐과 같음이니라.

어떤 사람이 散亂한 마음 일지언정, 塔廟가운데 들어가 한 번만이라도

부처님께 귀의합니다라고 念佛한 이들 모두 成佛하느니라.

모든 過去의 부처님이 世上에 계실 때나 或 滅道 하신 후에 萬若 法文을 들으면 모두 成佛 하였느니라.

未來에 모든 부처님 그 수가 限量 없으리니, 이 모든 부처님께서또한 方便으로 하시리라.

一切 如來限量없는 方便으로 모든 衆生濟度하사 解脫케하여 이 없는 智慧에 들게 하시니,

萬若 法文을 듣는 자는 한 사람도 成佛하지 못할 자가 없음이라.

모든 부처님의 本來 誓願은 내가 한바 佛道를 널리 衆生으로 하여금 또한 같이 얻게 하고자 하심이로다.

未來의 모든 부처님이 비록 百千萬億 수없는 여러 法文할지라도 그 실은 一乘法을 위 할뿐이니라.

모든 부처님 兩足尊께서 恒常 性品이 없어 부처님 種子因緣따라 일어남을 알리려 함이니, 이러한 緣故一乘 하심이라.

의 자리에 머물러, 世上의 모습으로 恒常 머무름이니, 道場에서 이미 알았지마는 導師께서 方便으로 할뿐이니라.

하늘과 人間供養을 받는 부처님 그 수가 恒河의 모래와 같아 世上出現하여 衆生便安케하려고 또한 이같은 法文하심이라.

制一寂滅法을 아시건만, 方便力으로 비록 가지가지 를 보이시되, 그 실은 一佛乘을 위할 뿐이심이라.

衆生의 모든 , 깊은 마음으로 생각하는 바와, 過去에 익힌바 業 慾望性品 精進力이며, 모든 根基銳利하고 함을 아시고 가지가지 因緣譬喩와 말씀으로 根基에 따라 方便으로 하심이라.

지금 나 또한 그와 같아서 衆生便安케하고자 갖가지 法文으로 佛道를 잘 열어 보이느니라.

내가 智慧의 힘으로 衆生性品慾望을 알아서 方便으로 모든 하여 모두 다 歡喜케하려 함이니라. 舍利弗, 마땅히 알라.

내가 부처님의 눈으로 바라보니 六道 衆生貧窮하고 智慧가 없어서 生死한 길에 들어가 繼續하여 苦痛이 끊어지지 아니하며, 깊이 다섯 가지 慾心執着하되, 물소가 꼬리 아낌과 같아서 貪心愛着으로 自身을 덮어서 눈멀고 어두워 보는 바가 없음이로다.

큰 힘의 부처님과 苦痛끊는 하지 아니하고, 깊이 모든 삿된 見解에 들어 苦痛으로 苦痛을 씻으려 하나니, 이러한 衆生하는 緣故로 크게 慈悲한 마음을 일으켰노라.

내가 처음 道場에 앉아서 菩提樹를 보고 經行하며 三七日 동안 이같은 일을 생각하되, 내가 얻은바 智慧微妙하여 가장 第一이지만 衆生들이 모든 根基하여 五慾樂執着해 어리석고 어두우니 이러한 무리들을 어떻게 濟度할 것이어뇨.

이때에 여러 梵天王과 여러 하늘의 帝釋 天王世上保護하는 四天王大自在天과 아울러 다른 여러 하늘의 大衆 百千萬 眷屬恭敬合掌하여 禮拜하고 나에게 法輪굴리기 하거늘,

내가 卽時로 생각하되, 萬若 다만 一佛乘讚嘆하면 苦痛에 빠진 衆生들이 을 믿지 못할 것이며, 을 깨고 믿지 않는 까닭으로 三惡道에 떨어지리니 내가 차라리 하지 아니하고 바로 涅槃에 들어갈까 하다가 過去 부처님의 하신 바 方便力을 깊이 생각하고 내가 지금 얻은바 를 또한 根基에 알맞게 三乘으로 하리라.

이렇게 생각 할 때에 十方의 부처님이 모두 나타나 梵音으로 나를 慰勞하여 말씀하시되,

偉大하도다 釋迦牟尼佛 第一導師!

위없는 을 얻었으되, 모든 부처님을 따라 方便의 힘을 쓰려함이니, 우리들도 또한 가장 微妙第一法을 얻었건만 모든 衆生의 무리를 위해서 分別하여 三乘하였노라.

작은 智慧가진 이 들 小乘法을 좋아하여 스스로 부처 이룸을 믿지 않을 새, 이러한 緣故方便을 써서 分別하여 모든 하였으되 비록 다시 三乘하였으나 다만 菩薩을 가르치기 함 일뿐이로다.

舍利弗, 마땅히 알라.

내가 거룩하신 여러 부처님의 깊고 맑은 微妙音聲을 듣고 南無諸佛부르며 다시 이같은 생각을 하되,

내가 五濁惡世에 나왔으니 모든 부처님의 하신 바와 같이 나 또한 따라서 하리라.

이러한 생각을 하고 곧 波羅奈로 가서 모든 의 고요한 모습은 말로 하지 못하지만, 方便의 힘으로 다섯 比丘하여 하였으니, 이것을 이름하되 卽 法輪을 굴림이라.

涅槃阿羅漢法寶僧寶差別하여 하였노라.

오랜 歲月로 부터 涅槃法讚嘆하여 보이기를 生死苦痛을 길이 다 한다고 내가 恒常 이같이 하였노라.

舍利弗, 마땅히 알라.

내가 佛子들을 보니 佛道 求하는 자가 無量 千萬億이라.

모두 恭敬心으로 와서 부처님 處所에 이르러 일찍이 모든 부처님을 따라 方便으로 한바 法文을 들음이라.

내가 생각하니 如來世上에 나옴은 부처님의 智慧하기 함이니, 지금이 바로 그때라.

舍利弗, 마땅히 알라.

根基智慧가 작은 사람과 겉모습에 執着하는 驕慢한 자는 히 이 을 믿지 못하느니라.

지금 내가 기쁘고 두려움 없어, 모든 菩薩 가운데서 正直하게 方便을 버리고 다만 無上道 하리라 菩薩이 이 을 듣고 疑心그물을 다 없애 버리고 千二百 阿羅漢도 모두 또한 마땅히 成佛할 것이니라.

三世諸佛說法하는 儀式과 같이 나도 이제 또한 이와 같이 分別없는 하노라.

모든 부처님이 世上에 나오심은 멀고 멀어 만나기 매우 어려우니라.

설사 世上에 나오신다 해도, 法 說하기는 더욱 어려우니, 無量, 無數劫에 이 法文 듣기 또한 어려우며, 히 이 을 듣고자 하는 이런 사람은 더욱 있기 어렵나니, 譬喩컨대 優曇鉢華꽃을 모두가 다 아끼고 즐거워함은 하늘과, 人間稀有하여 어쩌다가 때가 되어 한 번 피어남과 같음이라.

法文을 듣고 歡喜하여 讚嘆하되, 한마디만 하더라도 곧 이미 一切 三世의 부처님을 供養함이 되느니라.

이 사람이 매우 稀有하여 優曇鉢華꽃보다도 더 하느니라.

너희들은 疑心치 말지어다. 내가 모든 이 되어 널리 모든 大衆에게 이르나니, 다만 一乘道菩薩敎化할 뿐이요, 聲聞 弟子는 없느니라.

너희들 舍利弗聲聞, 菩薩은 마땅히 알라.

은 모든 부처님의 秘密法文이니라.

五濁惡世에는 다만 모든 慾望에만 즐겨 執着하나니, 이러한 衆生들은 마침내 佛道하지 아니하며, 오는 世上한 사람이 부처님의 一乘法을 들어도 迷惑하여 믿지 않으며 을 깨고 惡道에 떨어지리니, 부끄러움을 알아 淸淨하여 佛道 求하는 자 있으면 마땅히 이들 하여 널리 一乘道讚嘆 할지어다.

舍利弗, 마땅히 알라.

모든 부처님 이 이와 같아서 萬億가지 方便으로 根基따라 하시나니, 이를 익혀 배우지 아니한 자는 히 이을 깨닫지 못하느니라.

너희들은 이미 世上의 스승이신 모든 부처님의 根基따라 方便으로 하신 일을 알고, 다시 모든 疑惑이 없나니, 마음에 크게 기뻐하여 스스로 마땅히 成佛할 줄을 알 것이니라.

 

妙法 蓮華經 譬喩品 第三

그때 舍利弗이 기뻐서 뛰며 곧 일어나 合掌하고 부처님을 우러러 뵈면서 부처님께 말씀드리되,

지금 부처님으로부터 이러한 法文을 듣고 마음에 기뻐하여 전에 없음을 얻었나이다.

어떠한 緣故인가 하면, 제가 옛적에 부처님을 따라 이와 같은 法文을 들었사오매, 여러 菩薩授記를 받아 부처님 되리라 하였으나, 우리들은 이 일에 參禮하지 못하와 스스로 매우 슬퍼하여 부처님의 限量없는 知見을 잃었다 하였나이다.

부처님이시여! 제가 恒常 홀로 山林이나 나무 아래 있어서, 은 앉거나 거닐면서 每樣 이러한 생각을 하되,

우리도 한 가지로 法性에 들어 있거늘 어찌하여 부처님이 小乘法으로써 濟度하시는가.

이것은 우리들의 허물이요 부처님 잘못이 아니라하였나이다.

왜냐하면 萬若 저희가 原因되는 바 하심을 기다려 아뇩다라 삼먁삼보리를 成就하였을진대, 반드시 大乘으로 濟度하여 解脫을 얻게 하셨을 것이오나, 저희가 方便根基 따라 하심을 알지 못하여 처음 佛法을 듣잡고는 곧 믿고 받아서 證得하였다고 생각 하였나이다.

世尊이시여,

제가 예로부터 지금까지 밤낮으로 每樣스스로 責妄하였더니 지금 부처님으로부터 듣지 못하였던 未曾有 法文을 듣고, 모든 疑惑을 끊고는 몸과 마음이 泰然하여 安穩함 얻어서, 오늘에야 비로소 참 부처님 아들이니 부처님 입으로부터 나며 으로 부터 하여 나서 佛法部分을 얻은 줄 알겠나이다.

이때 舍利弗이 거듭 이 뜻을 펴려고 偈頌으로 말하였다.

제가 이 法音을 듣고 未曾有를 얻어 마음에 크게 기뻐하여 疑惑의 그물이 모두 이미 없어졌나이다.

예전부터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아 大乘을 잃지 않았음이라.

부처님 法文 매우 稀有하여 衆生煩惱를 없애시니, 저는 이미 煩惱가 다하여 듣고 또한 근심 걱정 끊었나이다.

제가 산골짜기에 있거나 山林과 나무 밑에 있어서 앉고, 或 經行함에 恒常 이일을 생각하고 恨歎하며 깊이 스스로 責妄하되,

왜 내 스스로 속았던가 우리들 또한 佛子라 한가지로 無漏法에 들었건만, 未來無上道演說하지 못하며, 금빛 三十二相과 열 가지 힘 모든 解脫이 한가지로 한 가운데이거늘 이 일을 얻지 못하며, 八十가지 하고 좋은 모습과 열여덟가지 함께 하지 아니하는 의 이와 같은 功德들을 내가 모두 이미 잃었구나.

내가 홀로 經行할 때에 부처님이 大衆가운데 계시어 名聲十方에 가득차 널리 衆生